도타(AoS)류 맵의 역사

 도타류의 맵(올스타,카오스,SOTIS등)은 이제 기본적으로 생성되는 라인몹 간에 영웅을 활용하여 적 기지를

 탈취하는 쪽이 이기는 게임의 정형이 되었습니다.

 플레이하는데 큰 상관은 없지만 혹시나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그 계보를 다시 짚어봅니다.

 

 원래 이 맵의 장르는 AOS 장르라고 합니다.

 사실 스타1 (예, 스타1입니다) 떄 서구권 섭에서 Aeons of Strife (이 이름은 SoTIS 에서 재등장하죠)라는

 파격적인 맵이 나온겁니다. 하지만 어찌된 이유인지 한국섭 쪽에선 전혀 배포가 안되었고,

 아는 사람도 많지 않은 맵이 되고맙니다.

 

 그 후 세월이 흘러 워크래프트3가 나오고, EUL 이라는 사람이 Defense of the Ancients 라는

 나엘:언데의 구도로 AoS 맵을 만듭니다. 이맵은 워3의 영웅시스템이 최고로 잘 적용되어 선풍적 인기를

 끌었고, DOTA 채널도 따로 생성되고 심지어는 밴리스트 및 ip감시 서드파티가 나올정도로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비슷한맵인 Tides of Blood 도 상당한 작품성이 있었지만 도타에 많이 밀린 것이 사실입니다.

 

 헌데 여기서 Frozen Throne 이 발매됩니다. 동시에 EUL은 맵을 오픈소스로 공개한다는 말을 남기고

 잠적합니다. 나중에 알려진결과, 블리자드에 취직해서 와우의 "아라시 분지" 전장을 만들어냅니다.

 어찌되었든 오픈소스 개방과 EUL의 잠적으로 AoS 류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게됩니다.

 맵과 코드를 그대로 따서 이름만 바꾼 양산형 도타류가 개 난립을 하였고, AoS의 계보는 이제 막장으로

 끝이되나 싶었습니다.

 

 그러다가 Guinsoo 라는 제작자가 등장하여 DotA Allstars, 즉 지금까지 나온 도타 양산형 버젼중 가장 가능성

 있는 영웅/특성/아이템 등만 빼다가 만들어 도타를 다시 정석화 시키겠다는 움직임이 나옵니다.

 본 맵은 TFT(프로즌쓰론)의 새로나온 맵제작 시스템과 각종 새로 개발된 코드가 사용되면서 AoS계중

 군계일학으로 플레이되기 시작합니다.

 

 이 즈음, 도타 올스타가 베타버젼에서 오픈테스팅을 하고있을즈음 맵을 거의 그대로 가져다가 한글화를

 한것이 DotA Chaos 라는 이름으로 아시아 서버에 등장합니다. 도타 및 올스타가 영문에 복잡하고 어려운

 시스템, 그리고 무자비한 시스템으로 초보장벽을 크게 둔 반면 카오스는 한글화와 정기적 수입 시스템, 그리고

 강력한 타워 등 좀더 초반의 편의를 위한 특징을 갖춤으로써 아시아 쪽에선 카오스가 AoS의 대명사로 자리잡습니다.

 

그 후 도타 올스타는 2004년 홈페이지를 세우고 유저를 늘려갑니다. (지금의 약 5%). 하지만 어느날,

 Guinsoo 가 갑작스러운 잠적을 합니다. 아직까지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만 유즈맵의 신이 승천시켰다고

 하는 무리가 있습니다. 어찌되었든 Guinsoo의 공백은 Icefrog 라는 개발자가 자리를 채우면서

 도타는 계속 발전해 나갑니다.

 

 이쯤에서 올스타의 뼈대 라고 볼수있는 Pendragon 이라는 인물도 이름이 알려집니다. 주로 서버관리 및 행정적

 부분을 맡는 사람이면서, 도타 개발에 직접적인 참여와 테스팅에서 영원한 2인자의 자리를 지킵니다.

 

 Icefrog 가 개발을 맡은 이후 도타는 일약 황금기를 맡게됩니다. 동남아 및 유럽,북미 지역에선 도타 올스타

 대회까지 열리게 되고, 일개 유즈맵으로 보기 힘들 정도의 공신력과 지지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세월이 흘러 바야흐로 2008년, 미칠듯한 유저를 기록하던 도타는 Icefrog 와 Pendragon에 의해 이끌어지지만, Pendragon 은 어느날 충격적인 소식을 듣게됩니다. 승천한줄 알았던 Guinsoo 가 자체 엔진을 사용한, AoS 독립게임인 League of Legends (LoL)의 개발자로 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동네에서 Guinsoo 와 팀장과 만나서 대화를 나눈 Pendragon 은 심각한 고민 끝에 DotA Allstars 팀에서 빠져나와, 자신이 만든 Dota-allstars.com을 닫고, LOL의 개발에 참가하기로 합니다.

 

 Icefrog 는 playdota.com이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올스타 시리즈를 계속하며, 2009년 10월 하프라이프와 스팀을 개발한 VALVE 사와 손을 잡고 Valve 의 독립 DOTA 개발팀장으로 참가하는 것을 선언합니다.

 

 이 외에도, Heroes of Newerth라는 게임이 또다른 도타 짝퉁으로 베타를 발표하면서, AoS 게임은 이제 블리자드의 워크래프트3 엔진을 넘어 3개의 독립적 엔진기반 도타로 나누어져 솔밭이 형국이 되어 균형이 맞아떨어질 수도 있는 판국에 치달았습니다.

 

 위와는 전혀 관계가 없이, Storm Of The Imperial Sanctum 이라는 스타크래프트2 용 AoS맵이 제작됩니다. 제작자인 ekcolnovkol는 실제 맵, 영웅, 코드 등을 자신이 모든 부분을 직접 제작했다고 합니다. (사실 Icefrog 도 코드가 전혀 다르기 때문에 DotA Allstars를 스타2로 갈생각은 없다고 말했었죠). 보시면 아시겠지만 사실상 대부분의 시스템이 DotA Allstars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DotA Allstars 측에선 어차피 Valve Dota 가 icefrog 신에 의해 개발중에 있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위에 일들이 일어나는 동안 카오스는 아발론이라는 짝퉁 자체엔진 게임 발매 외에는 특이동향 없이 꾸준한 업데이트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by 르팡톰 | 2010/08/10 18:35 | 진지한 글날림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LeFantome.egloos.com/tb/537605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마에스티아 at 2012/03/25 13:51
이것도 있죠!!이게 더 유용한 글이긴 합니다!
Commented by skdk at 2013/02/10 11:40
내용 정정만 해주자면 구인수시절 도타 올스타즈는 거의 최악의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잘 한것은 로샨을 넣은 것과 부쳐라는 캐릭터정도? 나머진 진짜 극악이 였습니다. 그러다가 욕 처먹다가 나 라이엇게임즈에서 롤 만들기로함 ㅂㅂ 이 말 남기며 떠납니다. 사실 구인수 거품이 많은 이유는 네이처스라고 구인수와 같이 도타를 제작 하던 사람이 있는데 나는 율의 도타를 잇겠다 하고 정말 구인수의 똥을 닦다싶이 한 사람입니다.
만약 네이처스가 없으면 지금의 구인수도 없고 롤도 없겠죠 아무튼 계속 구인수 똥을 치우다가 아! 내가 못해먹겠다! 하고 나갑니다. 그리고 그 뒤에 얼개 즉, 아이스프로그가 나타나서 AOS의 한획을 그은 도타의 전성기를 맞이하게되죠 참고로 펜드라곤은 팬페이지 운영자일뿐입니다. 그리고 갑자기 도타팬페이지를 닫더니 나 라이엇게임즈감 ㅂㅂ 이랬조 그 때문에 많은 데이터들이 날라가게됬고 욕을 무진장 먹었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